경기도, 휴대폰 앱 통해 유해화학물질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경기도, 휴대폰 앱 통해 유해화학물질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휴대폰 앱을 통해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데이터베이스(이하 DB)’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한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 구축은 화확사고 예방 및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구축할 DB의 주요내용은 ▲화학물질 취급사업장 현황 ▲대기측정망 오염도 현황 ▲실시간 기상정보 ▲유해화학물질 정보 등으로 ‘경기안전대동여지도’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먼저 ‘화학물질 취급사업장 현황’에는 화학물질 통계조사 대상사업장 4천여개 소의 위치는 물론 화학물질의 종류, 배출량, 취급시설, 화학사고 이력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화학사고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사업장 200여개 소에 대해서는 주민대피시설, 장외 영향평가서 상 취급시설 위험도에 관한 내용이 추가 수록된다.

이와 함께 ▲도내 대기측정망 94개소의 대기오염도 ▲풍향, 풍속, 기온, 습도 등의 실시간 기상정보 ▲사고대비물질 97종의 특성 및 사고 시 행동요령 등의 정보도 포함될 예정이다.

도는 올해 연말까지 DB 구축을 마무리한 뒤 오는 2020년 1월부터 ‘경기안전대동여지도’ 앱을 통해 도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종일 도 환경안전관리과장은 “유해화학물질 DB가 구축될 경우, 도내 유관기관의 화학사고 대응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며 “화학물질 사고로 인한 도민들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승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