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간 살인·성범죄 40여건… 이춘재, 유영철 넘어선 흉악범
8년간 살인·성범죄 40여건… 이춘재, 유영철 넘어선 흉악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범죄史 중 ‘최다’ 강력사건 범죄자 기록될 듯
매년 1.8명꼴 살인… 추가 자백시 더 늘어날 수도
전문가 “긴 기간 이어진 범행, 초동수사 실패 원인”

대한민국 최악의 미제사건인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라 자백한 이춘재씨(56)가 가장 많은 ‘횟수’의 강력사건을 저지른 장본인으로 한국 범죄사에 기록될 전망이다.

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이씨는 총 10차에 이르는 화성사건 중 모방 범죄로 드러난 8차 사건을 제외한 9차례 사건의 진범이 자신이라고 자백했다. 또 화성 사건 외에도 5건의 살인을 더 저질렀고, 30여 건의 강간과 강간미수 범행을 직접 했다고 시인했다.

이씨의 진술대로라면 현재까지 이씨에게 목숨을 잃은 피해자는 총 15명으로 확인된다.

살인과 성범죄 등 이씨가 자백한 40여 건의 강력범죄는 그가 군을 전역한 이후인 지난 1986년 1월부터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검거된 1994년 1월까지 8년 사이에 이뤄졌다. 이를 범행 기간에 따라 산술적으로 나눠보면 그는 8년 동안 매년 1.88명을 살해하고 3.75명을 성폭행하거나 성폭행하려 한 셈이다.

이처럼 ‘범행 횟수’를 기준으로 보면 이씨는 가장 많은 범행을 저지른 역대살인범으로 기록된다. 가장 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건은 1982년 순경 우범곤이 경남 의령에서 총기를 난사하고 수류탄을 던져 마을 주민 56명을 연달아 살해한 사건이다. 그러나 연쇄살인이 아닌 우발적 계기에 의해 하룻밤 사이에 저지른 연속살인이어서 이씨가 치밀하게 장시간에 걸쳐 저지른 화성사건과는 결이 다르다.

이씨의 범행이 드러나기 이전에 가장 많은 범죄를 저질렀던 연쇄살인범은 ‘사이코패스’라는 단어가 널리 쓰이는 계기가 된 유영철이다. 그는 2003년 9월부터 2004년 7월까지 10개월여 동안 출장마사지사 등 21명을 살해한 뒤 사체 11구를 암매장해 사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다음으로 가장 많은 피해자의 목숨을 앗아간 범인은 1975년 8월∼10월 수원과 평택, 양주 일대에서 17명을 살해한 김대두다.

이어 2004년 1월부터 2006년 4월까지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 13명을 살해한 정남규와 1999년 6월부터 2000년 4월까지 부산과 울산 등에서 부유층 9명을 살해한 정두영이 뒤를 잇는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씨의 범행이 긴 시간 동안 40여 차례나 이어질 수 있었던 가장 큰 원인으로 경찰의 초동 수사 실패를 꼽았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점점 더 심한 범행을 저지르는 데도 체포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씨에게 굉장한 의미부여를 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다가 점점 더 대담해져서 흉기를 들고 남의 집에 쫓아 들어가거나 친족인 처제를 살해하는 등 더욱더 과감한 수법을 벌이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