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파주김포 2곳 추가 확진…DMZ 야생멧돼지 폐사체서도 바이러스 발견
돼지열병, 파주김포 2곳 추가 확진…DMZ 야생멧돼지 폐사체서도 바이러스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파주와 김포에서 또다시 확정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가는 총 13곳으로 늘었으며, 특히 경기북부지역을 중심으로 계속 확산되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연천군 DMZ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 ASF 유입 경로에 대한 의문이 해소될 지 주목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김포시 통진읍의 한 돼지 농가에서 들어온 의심 신고 건이 ASF로 확진됐다고 3일 밝혔다. 통진읍에서는 ASF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23일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파주 문산읍 의심 사례도 이날 새벽 ASF로 최종 판명돼 지금까지 국내 확진 사례는 총 13건으로 늘어났다.

김포 통진읍 농장은 농장주가 비육돈 4마리가 폐사한 것을 보고 김포시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이 농장은 2천800여 마리의 돼지를 기르고 있고, 반경 3㎞ 내에는 이곳을 포함해 총 9개 농가 2만 4천515마리가 있다. 파주 문산읍 돼지 농가 농장주는 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 부진 증상을 보여 파주시에 신고했다. 이 농장에서는 돼지 2천300여 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반경 3㎞ 내 다른 농장은 없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2일 연천군 DMZ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혈액을 국립환경과학원에 의뢰해 정밀 진단한 결과 ASF가 검출됐다고 이날 밝혔다.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는 해당 지역 군부대가 발견해 연천군에 신고했다. 신고 접수 후 연천군에서 시료 채취 후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해 진단이 이뤄졌다.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은 DMZ 우리 측 남방한계선 전방 약 1.4㎞ 지점이다. 이 멧돼지는 죽은 지 오래되지 않아 거의 부패가 진행되지 않았고, 외관상 다른 동물에 의한 손상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우리 측 남방한계선 일대 철책에는 과학화 경계 시스템이 구축돼 DMZ 내 멧돼지 등의 남측 이동이 차단돼 있다”며 “반면, 북측 북방한계선에 설치된 철책은 상대적으로 견고하지 않아 북한으로부터 DMZ 안으로 야생동물 이동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잇따른 태풍의 영향으로 북한 멧돼지 폐사체 등이 임진강을 통해 떠내려올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환경부는 하천수 바이러스 조사, 보트를 이용한 부유 폐사체 정밀조사, 발견지역 인근 멧돼지 포획 틀 설치 등 활동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