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노르웨이 선생님 3인방, 첫 韓 방문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노르웨이 선생님 3인방, 첫 韓 방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에서 보드 에이릭 파블로가 한국을 찾는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에서 보드 에이릭 파블로가 한국을 찾는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에서 보드 에이릭 파블로가 한국을 찾는다.

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 3인방의 첫 한국 방문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호쿤은 "한국은 에너지가 많아서 좋다. 바쁘고 사람이 많은 장소를 좋아한다"면서 "노르웨이는 심심하다. (친구들에게) 노르웨이와 반대되는 나라를 보여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호쿤은 "대학교에서 만난 친구들로 아주 친하고 잘 논다. 다 사회학부에서 공부해 대부분 선생님으로 일하고 있다"며 보드, 에어릭, 파블로를 소개했다.

호쿤은 먼저 "아주 간단하게 자연스럽게 사는 친구다. 보트에서 2년간 산 것 같다"며 보드를 언급했다.

보드는 "보트에서 2년 살았다. 보트 타는 게 좋아 집 대신 보트를 사서 살았다. 세일링을 할 때는 나 혼자만의 세상이 된 것 같다. 지금도 언제든 나가서 보트를 타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호쿤 "보드는 스마트폰도 없어 연락이 무척이나 힘들다"고 답답해했다. 보드가 "그래서 휴대전화로는 통화랑 문자만 한다"고 말하자, 제작진은 "길을 찾을 때는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이에 보드는 "스마트폰에 의존하는 것보다 나은 것 같다"며 "지도만 있으면 대부분 곳을 찾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두 번째 친구는 교사가 되기 위해 준비 중인 에어릭이다. 호쿤의 "한국에 대해서는 대충 다 알 것 같다"라고 소개했다. 실제로 에어릭은 "5,000년을 거슬러 올라가면 꽤 긴 시간 동안 삼국시대였고, 나중에 그 권력이 통합된다"면서 삼국시대부터 근현대사까지 설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파블로에 대해 호쿤은 "젠틀한 성격이고, 아주 친절하다"라고 설명했다. 파블로는 "저는 항상 사람을 도와주느라 바쁘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찾아다닌다"고 이야기했다.

그런 파블로의 성격에 호쿤은 "파블로는 아빠 같은 존재다. 우리를 잘 챙겨준다"고 이야기했고, 보드는 "파블로는 우리에게 아빠가 갖는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에어릭도 "우리는 믿음직스러운 파블로만 따라다닐 거다"라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