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 풀린 채 주인 수차례 물은 진돗개, 경찰이 쏜 실탄에 사살
목줄 풀린 채 주인 수차례 물은 진돗개, 경찰이 쏜 실탄에 사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줄이 풀린 채 주인을 수차례 물은 진돗개가 경찰의 실탄에 사살됐다.

5일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6시30분께 이천시 대월면의 한 면사무소 앞에서 근처 공장의 경비원 A씨(57)가 공장에서 키우던 진돗개에게 손과 발 등을 수차례 물렸다.

A씨는 공장에서 목줄을 묶어놓고 키우던 이 개가 목줄이 풀린 채 면사무소 앞에 있는 것을 보고 공장으로 데려오던 중 공격을 당했다.

경찰은 “개가 사람을 마구 물고 있다”는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후 삼단봉으로 개를 제압하려고 했지만 여의치 않자 결국 실탄 2발을 쏴 사살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