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화성밖 살인사건, 수원 2건·청주 2건 유력
이춘재 화성밖 살인사건, 수원 2건·청주 2건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서 벌인 2건은 여고생·주부 상대로 한 살인행각 확인
수원서 연이어 살해된 여고생 2명도 이춘재 소행 확실시
이춘재. 연합뉴스
이춘재.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알려진 화성사건의 제8차 사건까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그가 자백한 살인사건 14건의 퍼즐조각이 맞춰지고 있다.

화성사건은 모두 10건이므로 이씨가 저지른 나머지 살인사건은 모두 4건으로 좁혀지는데 충북 청주에서 2건, 수원 일대에서 2건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물론 이는 이씨가 자백한 내용이 모두 사실임을 전제로 한 것으로, 경찰의 자백 신빙성 검증작업이 남아있다.

우선 청주 2건은 1991∼1992년 연달아 발생한 부녀자 피살사건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1991년 1월 27일 청주시 가경동 택지조성공사 현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속옷으로 입이 틀어막히고 양손을 뒤로 묶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박모양(17) 사건도 자신이 범행했다고 시인했다.

당시 경찰은 박양이 괴한에게 성폭행·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3개월의 수사 끝에 박모군(19)을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했지만, 박군이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으면서 이 사건은 미제로 남아있었다.

이씨가 청주에서 저지른 것으로 자백한 또 다른 사건은 1992년 6월 24일 복대동에서 발생한 가정주부 이모씨(28) 피살사건이다.

경찰은 당시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사건 현장에서 나갔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확보해 피해자와 남편 등 주변인을 중심으로 수사를 폈지만 끝내 해결하지 못했다.

이밖에 이 씨가 자백한 마지막 2건의 살인은 1988∼1989년 연이어 터진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인 것으로 보인다.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 24일 여고생이 어머니와 다투고 외출한 뒤 실종됐다가 열흘가량 뒤인 1988년 1월 4일 화성과 인접한 수원에서 속옷으로 재갈이 물리고 손이 결박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이 사건은 6차와 7차 화성사건 사이에 벌어진 일인 데다 범인이 피해자를 결박하는 데 속옷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화성 사건과 유사성이 높다.

이듬해인 1989년 7월 3일 또 다른 여고생이 수원시 권선구 오목천동 야산 밑 농수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사건도 이씨가 자백한 범행 중 1건으로 꼽힌다.

이 사건은 발생지역이 화성이 아니라는 점, 피해자의 손발이 묶이지 않은 점 때문에 화성사건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시기적·지리적으로 이씨와 연관성이 높다.

그러나 경찰은 이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그가 자백한 사건들이 무엇인지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자백한 사건들에 대해 과거 수사기록 등을 토대로 철저히 검증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