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인 최고 걱정은 실업난…미국은 해킹, 일본은 지진"
"한국 기업인 최고 걱정은 실업난…미국은 해킹, 일본은 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기업가들은 실업난을 가장 많이 걱정하는 반면, 일본에서는 지진을, 미국에서는 해킹을 더 두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세계경제포럼(WEF)이 전 세계 141개국 1만 2천879명의 사업가를 상대로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별로 향후 10년 내 해당 국가에서 사업 활동의 최대 리스크 5가지를 묻는 말에 한국은 ‘실업 및 불완전고용’을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이어 기상이변과 인간이 만든 환경재해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으며, 사이버 공격과 국가 간 갈등은 공동 4위를 기록했다.

한국이 속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중 실업을 최대 리스크로 꼽은 나라는 한국을 제외하면 브루나이뿐이었다.

유럽에서는 스페인이 유일하게 최대 리스크로 실업을 꼽았다.

앙골라, 말라위, 보츠와나, 카메룬, 가나, 케냐 등 국가들이 속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도 실업을 최대 리스크라고 답했다.

통상 개발도상국으로 분류되는 국가의 비중이 높은 지역에서는 실업을, 유럽과 북미 지역처럼 선진국이 다수 포함된 지역에서는 사이버 공격을 최대 위험요인으로 보는 경향이 나타났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이 속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최대 위험요인은 자연재해였다. 상위 10개 리스크 가운데 사이버 공격과 국가 간 분쟁이 자연재해의 뒤를 이었으며 실업은 9위를 차지했다. 일본, 중국, 뉴질랜드는 모두 자연재해가 최대 리스크라고 지목했다.

보고서는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사업을 하는 데 가장 큰 우려 요인은 환경적인 리스크”라며 지난해 인도네시아를 강타한 지진과 쓰나미 사례와 일본의 대홍수를 언급했다.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응답자 중 30%가량은 국가 간 분쟁을 위험요인이라고 답했다.

글로벌 최대 사업 리스크는 재정위기가 1위를 차지했으며, 사이버 공격과 실업이 각각 2위와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