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 나이차이는? '잠든 남편 보며 눈물 뚝뚝'
함소원 진화 나이차이는? '잠든 남편 보며 눈물 뚝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아내의맛' 방송화면
tv조선'아내의맛' 방송화면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나이 차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둘째를 준비하기에 앞서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진화는 수면마취 후 내시경 검사를 받았다. 회복실로 돌아와 잠들어있는 진화를 바라보던 함소원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쏟아냈다.

함소원은 “한국와서 힘들었지?” “나 만나서 고생하고”라고 말하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검진 결과 진화는 갑상샘에 혹이 발견됐고 유전적 콜레스테롤의 위험이 있다는 소견이 나왔다.

함소원은 시험관 약 복용으로 인해 간수치가 높아졌지만 둘째 임신에는 무리가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

앞서 함소원 갱년기가 찾아왔다는 걱정을, 진화는 사춘기를 겪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부부간 갈등을 겪었다. 이에 이날 함소원의 눈물은 시청자들에게도 먹먹함을 안기며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회복될 지 기대를 모으게 했다.

한편 함소원은 올해 나이 44세, 남편 진화 나이는 26세로 두 사람은 18살 차이가 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