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유가 전망] 박스권에 갇힌 국제유가…“수요 둔화ㆍ공급 감소”
[주간 유가 전망] 박스권에 갇힌 국제유가…“수요 둔화ㆍ공급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국제유가는 원유 수요 둔화가 지속되겠으나 공급이 예상보다 적은 증가 폭을 보이며 박스권을 유지할 전망이다.

지난 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7%(0.36달러) 오른 52.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국제유가 변동성이 커졌지만 올 4ㆍ4분기 국제유가는 상하방이 모두 막힌 박스권을 유지할 전망”이라며 “4ㆍ4분기 국제유가 밴드를 배럴당 45~60달러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연말로 갈수록 경기둔화에 따른 원유수요 감소가 진행되는 가운데 사우디발 원유공급 감소와 예상보다 적은 셰일 증산이 국제유가 하방 압력을 제한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사우디 피습 이후 사우디 원유생산 정상화 시점이 예상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있고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한 유가 프리미엄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사우디 원유생산 복구 시점이 단기간 내에 정상화된다고 하더라도 사우디는 아람코 상장을 앞두고 있어 유가 상승이 필요하므로 국제유가 하방선은 지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주간 유가 전망] 사우디 원유시설 정상화 기대…“유가 안정 가능성”

- 국제유가, 사우디 산유량 복구에 급락…WTI 3.3%↓

- 국제유가, 美경제지표 부진 여파에 6거래일째 하락...WTI 0.8% ↓

- 국제유가, 미 원유 재고 증가에 하락...WTI 1.8%↓

- 국제유가, 지표 부진·반발 매수세에 혼조세…WTI, 8거래일째 하락

 

[주요뉴스]

 

- [베스트&워스트] 바이오 고공행진...에이치엘비 87.16%↑ㆍ알리코제약 34.59%↑

- 김우진 세계신기록, 전국체전 남자양궁 50m 예선서 달성

- 설악산 추락사고, 망군대 부근서 등산객 20여 미터 추락해 숨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