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박윤경 "위암 수술로 10kg 빠져…하루하루가 선물"
'아침마당' 박윤경 "위암 수술로 10kg 빠져…하루하루가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트로트가수 박윤경.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트로트가수 박윤경. KBS1

트로트 가수 박윤경이 과거에 겪었던 위암 투병 사실을 털어놨다.

박윤경은 7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 출연해 "2006년 7월 위암 수술을 했다. 몸무게가 10kg 정도 빠지고, 마이크가 얼마나 무거웠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박윤경은 "(당시가) 삶의 터닝포인트가 되지 않았나 싶다"면서 "13년 동안 주어진 하루하루가 선물이고, 여러분과 함께하는 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체중이 몇 kg까지 빠졌냐"는 물음에 박윤경은 "39kg까지 빠졌다. 많이 먹고 싶어도 못 먹는다. 일반 식사량에 3분의 1도 안 되게 몇 숟가락 먹으면 막힌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떤 감독님은 윤경 씨 다리가 너무 보기 흉하다 살 좀 찌우자고 했다"며 "그런데 아프다는 말을 하면 너무 미안해하실까 봐 그냥 말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다이어트 때문에 밥을 조금 먹는 척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