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대 보이스피싱 인출책 구청 공무원 검거
수천만원대 보이스피싱 인출책 구청 공무원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공무원이 수천만 원대 보이스 피싱 인출책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7일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3시 20분께 구리시 한 은행에서 지급 정지된 계좌의 돈을 누군가 인출하려 한다는 내용의 보이스피싱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액 2천만 원을 인출하려던 서울시 한 구청 소속 공무원 A씨(58)를 현행범으로 붙잡았다. 경찰은 앞서 A씨가 같은 날 오후 1시 40분께 남양주시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송금한 1천500만 원을 인출, 보이스피싱 조직 상선에 전달한 사실도 확인했다.

그러나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과 연계된 것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출 실적을 올려준다는 말에 속아 통장으로 돈을 받아 전해준 것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