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디스크 수술” 영장실질심사 연기 요청
조국 동생 “디스크 수술” 영장실질심사 연기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웅동학원 공사대금 관련 허위 소송과 교사 채용비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53)가 허리디스크를 이유로 병원에 입원, 구속심사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에 심문기일 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조씨 측은 “최근 넘어지는 바람에 허리디스크가 악화했고 8일 수술을 받기로 했다. 수술 후 1∼2주간 외출할 수 없다”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날짜를 바꿔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당초 법원은 8일 오전 10시30분 조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 계획이었다. 조씨의 심문기일 연기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조씨는 학교 공사 대금과 관련한 허위 소송을 벌여 웅동학원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받고 있다.

앞서 웅동학원은 1996년 웅동중학교 신축 공사를 발주했고, 조씨가 대표로 있던 고려시티개발이 공사에 참여했다. 이후 웅동학원은 외환위기로 사정이 어려워졌다며 고려시티개발에 공사대금 16억 원을 지불하지 않았다.

이후 조씨와 전처 조모씨는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 청구 소송을 제기, 지연 이자를 포함해 총 52억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아냈다. 첫 소송 당시 조씨는 웅동학원 사무국장이었다.

이후 웅동학원은 두 차례 소송에서 변론을 포기해 패소했다. 이로 인해 조 장관 가족이 웅동학원 자산을 조씨에게 넘기려고 허위 소송을 벌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씨는 또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부모 등에게서 채용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도 받는다.

조씨는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대가로 한 사람당 1억 원씩 2억 원을 받았고, 돈을 건넨 교사 지원자들이 실제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