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에 징역 5년 구형
검찰,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에 징역 5년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해외에서 변종 대마를 흡연하고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를 받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29)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12부(송현경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이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해외에서 대마를 매수하는데 그치지 않고 국내로 밀반입했고, 양도 상당하다”며 “대마 흡연 사실이 추가로 확인된 만큼 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녹색 수의를 입고 재판정에 들어선 이씨는 최후변론에서 “너무나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너무나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들에게 큰 마음의 상처를 줬고, 7년간 함께 한 회사 임직원들에게도 실망을 줘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또 “이번 사건으로 자신을 다시 돌아볼 기회가 생겼다”며 “앞으로 더 성실히 살겠다”고 했다.

변호인은 “미국 유학 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오른쪽 발에 나사와 철심을 받는 대수술을 하면서 유전병이 발현돼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며 “피고인은 잘못이 드러난 이후 만삭인 아내를 두고 혼자 검사를 찾아가 용서를 구하고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며 구속을 자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런 행동은 과거의 잘못에 대한 반성뿐 아니라 앞으로도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다짐”이라고도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