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빌라 앞에 신생아 버리고 달아난 20대 경찰에 붙잡혀
인천 빌라 앞에 신생아 버리고 달아난 20대 경찰에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빌라 앞에 신생아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의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영아유기 혐의로 A씨(21)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6일 오후 5시 30분께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 한 빌라 현관 앞에 아들 B군(1)을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동네 주민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탯줄이 달린 채 비닐봉지에 덮인 B군을 발견하고, 현장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빌라 인근 자택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B군은 저체온증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집에서 아기를 낳았고 집안사람들이 알게 되는 것이 무서워 아이를 유기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DNA 검사를 통해 B군이 A씨의 친자가 맞는지 확인하는 한편 A씨가 병원 치료를 받는 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