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소충전소 확대사업 주춤…올해 19곳 설치 차질, 4곳만 준공
경기도 수소충전소 확대사업 주춤…올해 19곳 설치 차질, 4곳만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수소산업 발전과 수소자동차 인프라 확충을 위해 추진하는 수소충전소 설치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수소충전소 사업자들이 적자를 우려해 운영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강릉 수소저장탱크와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폭발사고 여파로 사업 부지 인근 주민들이 민원까지 제기하면서 대안이 요구되고 있다.

7일 도에 따르면 도와 11개 시ㆍ군은 환경부 공모 민간보조사업, 지자체 자체 사업, 국토교통부와 자동차 제조사의 휴게소 사업 등을 통해 19개 수소충전소 사업비를 확보하고 올해 안에 완공하거나 공사에 착수하는 계획을 세웠다.

시ㆍ군별로는 평택·안성·화성 각 3곳, 고양·용인 각 2곳, 부천·안산·수원·성남·여주·하남 각 1곳 등이다. 하지만 사업비를 확보했음에도 현재까지 설치된 충전소는 영동고속도로 안성(양방향), 중부고속도로 하남드림, 영동고속도로 여주 등 고속도로 4곳이다.

나머지 설치 예정인 충전소 가운데 절반 정도는 아직 부지도 확보하지 못했다. 휴게소 설치 공사가 6개월 정도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 시작해도 올해 안에 완공이 어려운 실정이다. 일부 지역의 경우 공모에 선정된 사업자가 초기 운영비 적자를 예상해 사업을 포기하는가 하면 안전을 우려한 부지 인근 주민들이 민원으로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평택시도 올해 연말까지 설치하려던 계획을 내년 4월까지로 미뤘으나 연기된 일정마저 지킬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이에 대해 각 지자체는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시설공사 등 전문기관과 협력해 환기 구조, 건물 방호벽 시공, 누출 감지 시스템 업그레이드, 방출시스템 분리, 운전자 비상용 진·출입문 추가 설치 등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또 지난 9월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한 이후 도심 충전소에 대한 안전 우려가 불식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수소충전소 운영자 측은 초기 운영 적자를 들어 보조금 지급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어 정부와 사업자가 접점을 찾지 못할 경우 향후 충전소 확대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앞서 도는 지난달 경기지역을 수소에너지 산업 성장기를 주도하는 글로벌 산업벨트로 육성하는 내용의 ‘경기도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2020년부터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는 27곳에서 150곳, 수소버스용 충전소는 3곳에서 50곳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충전소 안전성 문제가 보완되고 운영비 보조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만큼 당초 계획보다 지연되더라도 충전소가 꾸준히 확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