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ASF 살처분 비용, 국고지원 확대 적극 검토"
조정식 "ASF 살처분 비용, 국고지원 확대 적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 항공 방제와 접경지역 소독도 강화해야"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시흥을)이 8일 지방자치단체가 전액 부담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응하기 위한 살처분 비용을 국가가 확대 지원토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당과 정부는 피해수습을 위해 지자체가 전액 부담하는 살처분 비용에 대한 국고 지원 확대를 적극 검토하겠다”며“아프리카돼지열병의 조속한 종식을 위해 당정은 가용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피해가 증가하면서, 지자체의 비용 부담이 크다는 문제가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17일 파주에서 처음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이후 연천군과 김포시·인천 강화군 등으로 확산됐으며, 감염 시 100%의 치사율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데다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어려워 농가의 우려가 깊은 상황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발병 4주째를 맞이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작업 역시 물샐틈없이 진행돼야 한다”면서 “다행히 지난 주말에는 추가 발병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가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멧돼지에 의한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DMZ에 대한 항공 방제와 접경 지역에 대한 소독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며 “방역 당국은 필요한 자원과 장비를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당부했다.

그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신 방역 관계자 여러분께 거듭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현재 파주·김포시 내 전체 잔여 돼지와 연천군 발생 농장 반경 10㎞ 이내 잔여 돼지에 대한 비육돈 수매와 수매 후 남은 돼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일일 상황점검회의에서 “(돼지수매·예방적 살처분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한 특단의 조치인 만큼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수매·살처분 과정에서 운반차량 등은 반드시 거점 소독 시설에서 소독하고, 도축 후에도 철저히 소독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매가 끝난 농가에 대해서는 예방적 살처분 조치를 즉시 시행해달라”고 지시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