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연수구을 지역위원장, 송도국제도시 비전 제시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연수구을 지역위원장, 송도국제도시 비전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연수구을 지역위원장이 8일 인천연수원로모임에 참석, 송도국제도시가 나가야할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연수구을 지역위원장이 8일 인천연수원로모임에 참석, 송도국제도시가 나가야할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연수구을 지역위원장이 인천연수원로모임에 참가해 송도국제도시의 비전을 제시했다.

인천연수원로모임은 8일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 영빈관에서 제186차 정례회를 열었다. 이날 정 위원장은 송도의 교통문제 해결, 일자리·먹거리 확충 등을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송도는 지역 내에서는 교통이 좋지만 서울을 향할 때 교통은 불편하다”며 “교통 전문가로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조기 착공을 위해 2020년도 중앙정부 본예산에 기본 설계비를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광역급행버스(M-버스)도 2019년 내 사업자 선정을 끝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신규노선 2개에 더해 기존노선을 살릴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경제 현안과 관련해서는 송도가 바이오 산업기지와 마이스(MICE) 산업 기지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공항경제권개발 특별법 제정 등 인천국제공항과 연결된 송도의 지리적 이점을 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정 위원장은 해상 쓰레기 매립지, 송도 9공구 화물주차장, 송도 LNG기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등 3대 현안에 대해서도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