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 누명 벗을 것”… 20년 옥살이 윤씨 재심 채비
“화성 8차 사건 누명 벗을 것”… 20년 옥살이 윤씨 재심 채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서 무기징역 선고 받은 후 “고문받고 잠도 못 자 허위 진술” 주장
항소·상고했지만 기각돼 복역… 이춘재 진범 자백 신빙성 검증 관건
경찰 “이춘재 살인 14건·성범죄 30여건 외 강력 미제사건 전반 수사”

화성연쇄살인사건 중 모방범죄로 알려진 8차 사건의 범인 윤씨(검거 당시 22세)가 누명을 벗기 위해 재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화성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이춘재씨(56)가 8차 사건의 진범임을 자백했기 때문에 재심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는 한편 반대 의견으로는 까다로운 재심 요건 탓에 재심 개시가 어렵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윤씨는 지난 1988년 9월16일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박모양(당시 13세)집에 침입해 잠자던 박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이듬해 7월 검거됐다. 그는 석 달 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상소해 “경찰에서 혹독한 고문을 받고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허위로 진술했다”고 주장했으나, 2심과 3심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20년을 복역하고 2009년 가석방된 윤씨는 최근 이씨의 자백이 나오자 그간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재심을 청구하는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재심의 개시 여부는 이씨의 자백 내용의 신빙성 및 화성 8차 사건과 관련한 이번 경찰의 수사 결과이다.

당시 경찰은 살해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에 대해 중금속 성분을 분석하는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을 동원, 윤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과학적인 방법으로 사건을 수사했다.

이 체모의 주인은 혈액형이 B형이며, 체모에 다량의 티타늄이 함유돼 있었는데, 범행을 자백한 이씨의 혈액형은 O형이다.

8차 사건은 나머지 9차례의 화성살인과 달리 유일하게 실내에서 벌어진 살인이어서 혈액형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아주 적다는 점에서 B형과 O형 사이의 불일치를 어떻게 해소하느냐가 재심 가부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한편 경찰은 이씨가 자백한 살인 14건과 강간 등 성범죄 30여 건 외에도 남아있는 미제사건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8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씨가 자백한 사건 외에도 수원권, 청주권 등에서 여전히 미제로 남아있는 강력사건 전반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용의자가 진술하지 않은 범죄가 있을 수 있고 반대로 진술한 범죄가 이씨의 소행이 아닐 수도 있다”며 “이를 밝히기 위해 폭넓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7일까지 총 13차례에 걸쳐 이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했다.

그동안 프로파일러를 통해 몇차례 자백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이씨는 최근 조사에서 심경변화로 답변을 거부함에 따라 수사가 매끄럽게 진행되지 않아 별다른 추가 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