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6천200억 원 사모펀드 환매 중단”
라임자산운용 “6천200억 원 사모펀드 환매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펀드 운용사 라임자산운용이 모펀드 2개에 재간접으로 투자된 펀드의 환매가 중단된다.

라임자산운용은 “사모채권이 주로 편입된 ‘플루토 FI D-1호’에 재간접으로 투자된 펀드, 메자닌(CB, BW)이 주로 편입된 ‘테티스 2호’에 재간접으로 투자된 펀드의 환매가 중단된다”라고 9일 밝혔다.

두 개의 모펀드 규모는 약 1조 1천억 원이며 이 가운데 환매 중단 대상 펀드의 설정액은 약 6천200억 원으로 알려졌다.

라임자산운용에 따르면 ‘플루토 FI D-1호’가 투자하고 있는 금융상품의 기초자산은 대부분 발행회사와의 인수계약을 직접 체결해 편입한 사모 금융상품으로 구성됐다. 상대적으로 낮은 시장성으로 인해 장내매각 등을 통한 일반적인 자산 유동화가 쉽지 않고 무리한 자산 매각을 하게 될 경우 금전적 비용도 크게 발생할 수 있다고 라임자산운용은 설명했다.

‘테티스 2호’가 투자하고 있는 CB나 BW의 경우 대부분 코스닥 기업이 발행한 것들인데, 대개 1년 또는 1년 6개월 이후 전환가격 대비 주가가 상승했을 때 주식 전환 후 매도가 가능하며, 주가가 하락했을 때는 기다리거나 상환 청구를 통해 원리금을 받을 수 있는 구조다. 다만, 7월 이후 코스닥 시장의 전반적인 약세 및 관련 기업들의 주가 하락으로 인해 전환을 통한 유동화가 어려워졌다고 라임자산운용은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환매 대응을 위한 유동성 확보(자산 매각) 과정에서 오히려 자산의 무리한 저가 매각 등으로 펀드의 투자 수익률이 저하되어 투자자에게 손실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라면서 “펀드 가입자의 보호를 위해서는 관련 펀드들의 환매를 중단하고 편입된 자산의 안전한 회수가 제일 중요하다고 판단한다”라고 전했다.

또,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고 합리적인 가격 범위내에서 자산들을 최대한 신속히 회수할 것이다”라면서 “재발 보완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며, 고객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