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가장 사고 싶은 물건은”… 해외소비자, 화장품ㆍ향수 등 K뷰티 제품 가장 선호
“한국서 가장 사고 싶은 물건은”… 해외소비자, 화장품ㆍ향수 등 K뷰티 제품 가장 선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서 가장 사고 싶은 물건이요? 당연히 품질 좋은 화장품과 향수 등 K뷰티 제품이죠”

해외 온라인 소비자들이 한국에서 가장 구매하고 싶은 품목은 화장품과 향수 등 ‘K뷰티’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해외소비자들은 한류와 관련된 드라마와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한국 제품을 접하고 있었다.

9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무협의 해외직판 플랫폼 케이몰24(Kmall24)를 이용한 미국, 중국, 유럽 등 해외 소비자 4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한국을 방문하면 가장 구매하고 싶은 품목으로 K뷰티(26%)를 꼽았다.

이어 ‘앨범ㆍDVD 등 K팝 관련제품’(24%)과 ‘식음료’(16%)가 뒤를 이었다. 조사 대상자의 대부분은 20, 30대 젊은 여성들로 한류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해외 소비자들은 주로 한류와 관련된 드라마,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한국 제품을 접했다. ‘어떻게 한국 제품을 접하게 됐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2%는 ‘문화콘텐츠’라고 답했다.

자국 상품과 비교했을 때 한국 제품의 강점으로는 ‘품질’(32%)과 ‘명성’(23%)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반면 ‘가격 경쟁력’을 꼽은 응답자는 8%에 불과, 가격 경쟁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5점 만점의 항목별 평가에서도 ‘디자인’과 ‘품질’이 각각 4.41점과 4.35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러나 해외구매라는 특성상 ‘사후관리’와 ‘배송’은 3.9점과 3.83점으로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제품 정보를 검색할 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56%), ‘유튜브 등 영상’(21%), ‘온라인 쇼핑몰의 평점 및 후기’(9%) 등을 활용하는 소비자가 86%에 달했다. 판매자 정보보다 실제 사용자의 후기와 정보를 더 신뢰하는 것이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올해 92개국의 해외 소비자가 Kmall24를 이용하는 등 한국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라며 “한국의 브랜드 이미지를 활용한 한류 마케팅과 함께 후기 작성 및 공유 이벤트 등을 통해 참여를 유도하는 전략이 해외 직구족을 유인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