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GB 해제물량 5년째 ‘낮잠’
하남 GB 해제물량 5년째 ‘낮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광역도시계획 따라 총 3.339㎢ 배정
도시계획기준 등 마련안돼 후속절차 답보

하남시가 광역도시계획에 따라 3.339㎢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물량을 배정받고도 5년이 넘도록 활용사업을 펼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시는 ‘2020년 시 도시기본계획’에 따른 주요 그린벨트 해제 관련 7개 사업을 수립했지만, 정작 수도권 광역토지이용을 위한 도시계획기준 등이 마련되지 않아 후속 이행절차가 수 년 째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4년 계획인구 36만명을 수용하고 지식기반 청정도시로 미래상을 담은 ‘2020년 도시기본계획’을 재수립했다.

이 과정에서 시는 ‘주요 그린벨트 해제 사업추진계획’에 ▲천현ㆍ교산지구 친환경복합단지(H1프로젝트ㆍ1.2㎢) ▲교육연구단지 조성(0.25㎢) ▲감북 친환경 복합단지(초이IC) 0.57㎢ ▲수변힐링ㆍ문화복합단지(H2 프로젝트ㆍ0.17㎢) ▲초이 친환경복합단지(에너지녹색사업) 0.446㎢ ▲풍산 주거 및 연구단지 0.216㎢ ▲취락지구 정비(우선해제취락 포함) 0.583㎢ 등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하남도시공사가 지난 2017년 H1 프로젝트사업을 추진했지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잡음 등이 일자 시는 지난해 8월 우선협상자 A 컨소시업을 대상에서 전격 취소했다. 게다가 지난해 12월 정부가 이 일대를 모두 묶어 수도권 제3기 천현ㆍ교산지구로 발표하면서 사업 자체도 사실상 물건간 상황이다. 시의 나머지 사업 6개 또한 지난 2월 경기도가 ‘2040년 수도권 광역도시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하면서 아예 손을 뗀 상태다.

그린벨트 해제물량 만료가 내년으로 다가오자 시는 현재 중단돼 있는 주요 그린벨트해제 추진사업을 오는 ‘2035 도시기본계획’에 다시 담는 조정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상위계획인 수도권 광역도시계획 용역 착수 등으로 사실상 그린벨트 해제 총량에 따른 주요 그린벨트 해제사업에 대해 손을 놓고 있다”며 “이는 도내 제반문제로 우리시가 손을 놓고 있는 사항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한편, ‘2040 수도권 광역도시계획’은 2020년 상반기에 계획안을 마련하고 하반기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같은해 말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