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섬유패션 미래 개척 나섰다…] 3. ‘경기니트패션쇼’ 김주한 디자이너
[경기도 섬유패션 미래 개척 나섰다…] 3. ‘경기니트패션쇼’ 김주한 디자이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이너·섬유업체 협업… 매출·홍보 상승 시너지효과”

“경기니트패션쇼는 디자이너와 경기도 섬유 업체 간의 매출, 홍보 효과가 동반 상승한다”

젊은 감성의 트랜드를 주도하고 있는 김주한 디자이너는 경기도의 패션 섬유산업 배양 방안에 대해 이처럼 강조했다. 그는 “경기 북부지역의 섬유 원단이 다른 곳보다 퀄리티와 터치감이 더욱 우수하다”며 “업체와 디자이너가 발전된 관계를 맺어 원단개발 및 디자인 개발의 상승효과를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긍정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패션 섬유산업의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번 패션쇼에 중점을 둔 작품 철학과 콘셉트는.
‘molasseslike’는 겉과 속이 다르다의 의미로 이번 쇼의 테마는 ‘데일리미러의 내면적인 상황’ & ‘대중과의 소통’을 중점으로 이 두 단어에 포함되어 있는 포괄적인 의미로는 데일리미러의 새로운 도약을 시사하는 바가 큰 것으로 생각한다. 이와 더불어 실루엣과 소재적인 측면에서 ‘기능성’의 소재로 대중에게 리-프레쉬하게 다가가기 위해 데일리미러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면서 기존의 시각을 재해석하는 다각도로 디자인을 풀어냈다.

하지만, 아직은 일부 시선이 기능성 제품의 옷을 시각적인 측면으로 바라봤을 때 일상복이 아닌 운동복 그 외 에슬레져 방향으로 고정된 시선이 있다. 이에 일반 대중화에 대한 접근이 현시대에 트렌드에 맞추어 데일리미러의 아이덴티티와 잘 융화될 수 있게 컨스트럭션하고 이번 경기니트패션쇼를 진행하면서 합포 작업을 통해 기본 레인웨어를 변형해 데일리미러의 아이덴티티를 부각시키면서도 더욱더 대중을 위한 일상복이 가능하도록 디자인했다.

- 경기 니트에 깊은 관심을 갖고 계시다. 니트 산업의 장점과 발전 방안은.
경기니트패션쇼를 두 번째 진행하면서 경기도의 원단이 다른 곳보다 퀄리티와 터치감이 더욱 우수하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또 경기니트패션쇼를 진행하면서 업체와 디자이너의 생각들이 많은 의견을 통해 더욱더 트렌디하고 발전된 원단개발과 디자인을 개발할 수 있는 것 같다. 경기도 내에 업체들과 디자이너와의 win-win 관계는 긍정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패션 섬유산업의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부분이 뒷받침되려면 우선적으로 경기도 내에 디자이너와 업체 간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다각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 경기도 섬유산업에 대한 정책을 제안한다면.
현재는 이 사업을 통해 몇몇 디자이너와 몇몇 업체와의 만남이 주어졌지만 이 사업을 더 많은 업체와 더 많은 디자이너가 참여하여 차츰차츰 그 수를 늘린다면 단연코 더 좋은 성과가 일어날 것이다. 예를 들어 원단의 재고를 통한 디자이너와의 교류를 통해 협력해 새로운 아이템을 개발, 판매한다면 디자이너와 업체 간 매출 및 홍보 효과가 동반 상승된다. 또 국내 공급업체들의 소재 퀄리티와 우수성 & 디자이너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매칭하여 좋은 퀄리티를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는다면 그로 인해 결과적으로는 질 좋은 패션 섬유산업을 골고루 배양할 수 있다. 경기도 내 니트업체들과의 교류를 할 때에 업체는 제품개발을 디자이너와 소비자에게 맞는 원단 개발과 디자이너에게는 국내 유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퀄리티가 좋으면서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잘 전달할 수 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