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간 미제로 남은 사건 196건...검거율 평균 98.2%
지난 10년간 미제로 남은 사건 196건...검거율 평균 9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년간 발생한 살인사건 중 범인을 검거하지 못해 미제로 남은 사건이 196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살인사건 1만64건 중 196건이 미제 상태로, 검거율은 평균 98.2%였다.

지방경찰청별 검거율을 살펴보면 지난해 기준 충남(92.1%), 대전(93.3%), 경기 북부(94.3%), 경기 남부(96.5%), 서울(97.2%)이 전국 평균에 비해 낮았다. 반면 광주ㆍ울산ㆍ충북ㆍ전남ㆍ경북ㆍ제주는 검거율이 100%였다.

살인ㆍ강도ㆍ절도ㆍ폭력 등 4대 범죄 검거율은 지난해 기준 77.2%로 집계되며, 10년 전인 2009년(82%)에 비해 다소 떨어졌다.

금태섭 의원은 “최일선에서 범죄예방과 범인 검거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경찰들의 노고가 크다”며 “지역별 수사 인프라의 불균형을 해소해 지역별 검거율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