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오스트리아 작가 페터 한트케…지난해 수상자 폴란드 올카 토카르추크 선정
노벨문학상, 오스트리아 작가 페터 한트케…지난해 수상자 폴란드 올카 토카르추크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와 지난해 노벨문학상의 영예는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에게 각각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오스트리아 작가 한트케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시상을 건너뛴 2018년도 수상자는 폴란드 저술가 토카르추크로 선정됐다.

한림원은 한트케가 “인간 체험의 뻗어나간 갈래와 개별성을 독창적 언어로 탐구한 영향력 있는 작품을 썼다”고 평가했다. 토카르추크는 “경계를 가로지르는 삶의 형태를 구현하는 상상력을 담은 작품을 백과사전 같은 열정으로 표현했다”고 한림원은 설명했다.

한림원은 지난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파문으로 심사위원이 잇따라 사퇴하면서 지난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결정하지 못해서 올해 한꺼번에 2년치 수상자를 선정했다. 수상자는 총상금 900만 크로나(약 10억 9천만 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는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