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고교서 독성물질 포르말린 누출…전교생 850여 명 대피
수원 고교서 독성물질 포르말린 누출…전교생 850여 명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수원시 소재 한 고등학교에서 독성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 850여 명이 대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포르말린은 유해 화학물질로 접착제와 플라스틱 등 수지 합성원료 외에 소독제, 살균제, 살충제 등으로 사용된다.

경기도소방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8분께 수원시 영통구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10㎖가 누출됐다.

당시 사고는 표본 정리 작업이 진행되던 중에 포르말린 약 2ℓ가 담긴 유리병 밑 부분에 균열이 생기며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교사와 학생 등 850여 명이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이중 학생 3명은 기침을 하고 두통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학교 현장에 임시 응급의료소를 설치하고 누출된 포르말린을 제거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채태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