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유튜브 수익 월 20억"…출연료 100만 원
장성규 "유튜브 수익 월 20억"…출연료 100만 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참시' 장성규가 유튜브 채널 수익을 공개했다. 방송 캡처
'전참시' 장성규가 유튜브 채널 수익을 공개했다. 방송 캡처

'전참시' 장성규가 유튜브 채널 수익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장성규와 하동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양세형 "나 혼자만의 개인 채널이었으면 생각이 들지 않냐?"고 묻자, "솔직히 안 들었다. 유튜브로 인해 다른 일들이 많이 생겨서 굳이 여기까지 욕심내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양세형이 유튜브 수입을 묻자 장성규는 "처음에는 (회당) 40만 원으로 시작했다. 지금은 회당 100만 원을 받는다"면서 "채널 수익은 한달에 20억이 넘는다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20억 중에 100만 원…아니, 400만원이구나"라고 중얼거렸다.

이를 본 유병재는 "이야기를 하면서 다른 생각이 생긴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송은이는 "지금까지 평화롭게 잘 해왔는데 지금까지 승질이 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열 받는데요 갑자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