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은행, 수도권에 투자 몰려 지방기업 소홀
국책은행, 수도권에 투자 몰려 지방기업 소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병완 의원 “민간은행처럼 지원하면 국책은행 존립 의미 없어”
▲ sdfdsffsafdas
▲ 자료/장병완 의원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등 국책은행이 지방기업 투자에 소홀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의원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2018년 기업투자지원 약 5조 2천854억 원의 약 79%(4조 1천817억 원)를, 기업은행은 3천775억 원 중 79%(2천969억 원)를 수도권에 투자했다.

이에 반해 지방 기업투자는 산업은행이 2018년과 2019년(상반기) 연속 광주, 전남, 강원 지역기업 투자가 전혀 없었고, 기업은행은 광주광역시 기업에 2년간 투자한 금액은 5억 원에 불과했다.

장병완 의원은 “국책은행의 투자지원이 수도권에 극단적으로 몰리며, 특정 지역은 한 푼도 지원하지 않은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면서 “국책은행의 투자가 민간은행처럼 보이는 가치만 보고 지원하면 국책은행으로서 존립의 의미가 없다”라고 비판했다.

또 장 의원은 산업은행의 ‘지역개발’,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 등 설립목적을 거론하면서, “국책은행이 민간은행과 다른 점은 단순한 손익보다 국가 경제 전체를 고려한 운영을 해야 한다”라고 당부하며 “어려운 지역경제 지원을 위해 국책 은행들이 먼저 나서 적극적인 투자 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