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미썸딩', 흥미진진한 전개+마지막 반전까지…살인범의 정체는?
'텔미썸딩', 흥미진진한 전개+마지막 반전까지…살인범의 정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텔미썸딩' 스틸.
영화 '텔미썸딩' 스틸.

영화 '텔미썸딩'이 14일 오전 10시 50분부터 채널CGV를 통해 방영됐다.

'텔미썸딩'은 1999년 개봉한 작품으로, 한 여인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기이하고 잔인한 연쇄살인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한석규가 형사로, 심은하가 사건의 중심에 선 여인으로 등장해 열연한다.

영화는 두 건의 기이하고 엽기적인 연쇄살인사건의 발생으로 시작된다. 조형사(한석규)가 해당 사건을 맡게 되지만, 정작 그는 현재 비리의혹으로 내사를 받고 있고 어머니의 상까지 치루고 있다. 그러던 중 한강에서 세 번째 시체가 발견되고 사건은 뜻하지 않은 상황에 직면한다.

다행히 세 번째 희생자를 통해 신원이 특정되면서 채수연(심은하)라는 인물이 수사선상에 오르게 된다. 채수연은 프랑스 유학 후 박물관 유물 보관소에서 일하던 인물로, 조형사가 맡고 있는 사건의 세 희생자가 모두 채수연과 연관이 있었다. 이들이 바로 채수연의 애인이었던 것.

그러다 조형사는 유력한 용의자로 수연을 오랫동안 흠모해 온 김기연(유준상)을 연행한다. 하지만 그 사이 수연이 누군가로부터 습격을 받고 기연은 풀려나 종적을 감추고 만다. 그리고 그 다음 날 기연은 네 번째 사체가 되어 나타난다.

범인은 어느새 조형사를 다섯번째 희생자로 예고하고 있었다. 사건을 해결할 유일한 단서는 수연의 기억 뿐. 과연 조형사는 범인과의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을까.

'텔미썸딩'은 개봉 당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렸다. 잔인하지만 흥미진진한 전개가 좋았다는 평가와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가는 과정이 다소 불친절했다는 평가가 동시에 나왔다.

그럼에도 당시로서는 흔치 않았던 하드고어 스릴러라는 장르에 한석규, 심은하라는 쟁장한 배우들의 주연으로 영화는 전국에서 160~180만 관객으로 추정되는 스코어를 기록하며 소위 대박을 기록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