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미니 5집 '떨어지는 낙엽까지도' 음원차트 올킬
헤이즈, 미니 5집 '떨어지는 낙엽까지도' 음원차트 올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이즈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만추' 커버 이미지. 스튜디오블루
헤이즈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만추' 커버 이미지. 스튜디오블루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가 음원차트 정상을 올킬했다.

헤이즈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만추'의 타이틀곡 '떨어지는 낙엽까지도'는 14일 오전 8시 기준 멜론, 벅스, 지니, 올레, 소리바다, 네이버 등 주요 실시간 음원차트 정상을 싹쓸이 했다.

뿐만 아니라 더블 타이틀곡 '만추'로도 네이버 2위, 소리바다 2위, 벅스 2위, 멜론 6위, 지니 4위, 올레뮤직 4위 등 상위권 진입뿐 아니라 '떨어지는 낙엽까지도'와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로써 헤이즈는 이전에 발표한 'We don't talk together(위 돈 톡 투게더)' 'SHE'S FINE(쉬즈 파인)' 'Jenga(젠가)' '비도 오고 그래서'를 비롯해 드라마 OST '내 맘을 볼 수 있나요'까지 발매하는 곡마다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다시 한번 차트 강자의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일기' 'DAUM(다음)(feat.콜드)' '얼고 있어' 'missed call(미스드 콜)'까지 앨범에 수록된 여섯 트랙 차트인에 성공했다.

'만추'는 전작 'We don't talk together' 이후 헤이즈가 약 4개월만에 선보이는 신보로, 전 트랙 헤이즈의 자작곡으로 채워 그가 해석한 가을 감성을 담아냈다.

타이틀곡 '떨어지는 낙엽까지도'는 가을의 향기가 느껴지는 사운드와 헤이즈 특유의 감각적 보컬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곡이며, 또 다른 타이틀곡 '만추'는 레트로 팝과 시티팝을 동시에 아울러 감각적인 편곡뿐 아니라 헤이즈의 담백한 가창이 어우러져 리스너들의 귓가를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헤이즈는 이젠 수식어가 필요 없을 만큼 발매하는 음원마다 많은 사랑을 받으며 그야말로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 했다. 이번 '만추'까지 전트랙 사랑을 받으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