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전기자동차 인프라 미흡
인천지역 전기자동차 인프라 미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전기자동차 검사소 안전교육 이행률과 검사장비 보급률이 6대 광역시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경기 광주시을)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전국 민간 검사소 1천750곳 중 전기자동차 검사를 위한 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검사소 587곳으로 집계됐다.

인천은 66개 검사소 중 고전원 전기장치(배터리 등) 취급자 안전교육을 실시한 곳이 43곳으로, 65.2%의 이행률에 그쳤다.

대전은 97.4%로 고전원 전기장치 취급자 안전교육 이행률이 6대 광역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92.2%), 대구(88.3%), 울산(71.8%), 부산(69.7%) 순이다.

인천은 전기차 검사 때 필요한 절연 저항시험을 위한 장비 보급률도 6대 광역시 중 가장 낮았다.

인천의 장비 보급률은 43곳(65.2%)에 불과했다.

반면 타 광역시는 대전(97.4%), 광주(90.2%), 부산(89.5%), 대구(88.3%), 울산(71.8%)이 모두 70%를 넘었다.

임 의원은 “교통안전공단이 전기자동차 검사 시 차량 제작사별로 각기 다른 검사 장비를 사용해야 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용 검사 장비를 개발했지만 아직 민간 검사소에는 단 1대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정기검사 대상 전기자동차의 숫자가 2019년 7천481대, 2020년 1만772대, 2021년 1만1천46대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정부와 공단, 정비사업조합 연합회가 협력해 전기차 검사 인프라를 확충에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