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에 뒤플로, 크레이머, 바네르지
노벨경제학상에 뒤플로, 크레이머, 바네르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빈곤 퇴치 연구를 진행한 교수진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2019년 제51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에스테르 뒤플로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47),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MIT 교수(58), 마이클 크레이머 하버드대 교수(55) 등 3명을 선정했다. 수상자들은 세계 빈곤 완화를 위한 사회학적 실험 기법을 연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중 뒤플로는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두 번째 여성이자, 역대 최연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기록됐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수상 이유에 대해 “전 세계 빈곤 퇴치에 대한 우리의 능력을 상당히 끌어올렸다”며 “그들의 새로운 실험 기반 접근법은 불과 20년 만에 개발 경제를 변화시켰는데, 이것은 현재 활성화된 연구 분야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노벨위원회는 지난 7일부터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등 과학 분야 수상자를 잇달아 발표했고, 10일에는 문학상, 11일에는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이날 경제학상 수상을 끝으로 올해 노벨상 발표는 마무리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