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급식ㆍ돌봄대란은 피했다…학교 비정규직 임금협상 타결, 기본급 1.8% 인상 합의
2차 급식ㆍ돌봄대란은 피했다…학교 비정규직 임금협상 타결, 기본급 1.8% 인상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교육 당국이 임금교섭에 잠정 합의하면서 우려했던 ‘제2차 급식ㆍ돌봄대란’은 피하게 됐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5일 청와대 인근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국과 임금교섭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추가교섭에서 세부사항을 조정할 예정이다. 연대회의는 교섭 합의에 따라 17∼18일 계획했던 2차 총파업 계획을 백지화했다.

연대회의는 지난 4월 올해 교섭을 시작하면서 기본급 6.24% 인상을 내걸었다. 자격증이 있는 일부 직종을 제외하면 학교 비정규직 대부분이 올해 최저임금보다 적은 월평균 164만 원가량의 급여를 받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근속수당은 월 3만2천500원에서 7천500원을 인상해 월 4만 원으로 하고 연차별 가산금 신설, 명절휴가비와 정기상여금 인상 등도 요구했다.

그러나 연대회의는 최종 교섭에서 교육 당국이 애초부터 밀어붙인 기본급 1.8% 인상 안을 받아들였다. 아이들의 급식·돌봄에 지장을 초래할 2차 파업만큼은 안 된다는 분위기가 연대회의 내부에서 흘러나오면서 임금교섭에 잠정 합의하게 됐다.

이번 합의에 따라 영양사와 전문상담사 등 1유형 임금을 적용받는 노동자는 기본급이 183만4천140원에서 186만7천150원, 돌봄전담사와 조리실무원 등 2유형 임금을 적용받는 노동자는 164만2천710원에서 167만2천270원으로 오른다. 대신 양측은 교통비를 6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올리되 기본급에 넣기로 결정했다. 교육 당국 관계자는 “교통비가 기본급에 산입되면서 올해는 기본급이 약 4% 인상되고, 내년에는 약 2.8% 인상되는 셈”이라고 전했다.

양측은 집단교섭 대표 교육청인 광주시교육청 주관으로 다음 주 초 협약 체결식을 열 예정이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