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 특정업체 밀어주기 ‘수의계약’ 의혹
환경공단, 특정업체 밀어주기 ‘수의계약’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하수처리시설 TMS설비 사업
한정애 의원 “성능 미달 외면 특혜”

한국환경공단이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고 수의계약을 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은 15일 한국환경공단이 ‘세종시 연동·부강면 공공하수처리시설 TMS설비 설치사업’에서 특정업체를 밀어주는 수의계약을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2018년 11월 7일 공단은 A업체와 ‘세종시 연동·부강면 공공하수처리시설 TMS설비 설치사업’ 수의계약을 했다.

황 의원은 공단이 수의계약 과정에서 비교 대상이 아닌 B·C업체를 들러리로 세우고 A업체에 특혜를 줬다고 비판했다.

B업체는 PH, SS 분야 측정정비업체이고, C업체는 정수장 계측기 납품업체로 A업체와 비교대상이 아니라는 게 한 의원의 설명이다.

한 의원은 또 공단이 조달청에 제출한 시방서에 담긴 성능인증규격과 A업체의 성능인증규격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공단이 제출한 시방서에는 성능인증규격이 ±2% 이내라고 나와있다.

하지만 A업체의 성능인증규격은 ±3%로 공단이 제출한 시방서보다 더 낮았다.

한 의원은 “공단 직원들이 특정업체에 수의계약을 주기 위해 부정한 행위를 하는 등 본연의 임무를 완전히 망각하고 있다”며 “환경부는 확인한 위법사항을 종합감사에서 위원회에 보고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공단 관계자는 “조사 중인 사안이고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구체적인 답을 하기 어렵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