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매회 역대급 엔딩…비주얼로 완성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매회 역대급 엔딩…비주얼로 완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로운이 매회 엔딩을 장식하고 있다.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로운이 매회 엔딩을 장식하고 있다. MBC

배우 로운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매회 역대급 엔딩으로 화제를 모은다.

로운은 MBC 수목드라마 '어떠다 발견한 하루'에서 극 중 이름 없는 엑스트라 소년 하루 역을 맡았다. 그는 존재감 제로의 산소 같은 남자지만 엑스트라답지 않은 비주얼과 피지컬 모두를 갖춘 인물이다. 로운은 이런 하루의 모습을 소화하며 범상치 않은 첫 등장부터 매회 엔딩을 장식하며 '엔딩 요정'으로 거듭나고 있다.

#심쿵 우산 신..역대급 첫 등장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남자 주인공이지만, '비밀' 엑스트라인 하루는 드라마 4회 동안 제대로 등장할 수 없었다. 하지만 그림 같은 실루엣은 등장에 대한 기대치를 고조 시키기에 충분했다. 방송 말미 펼쳐진 우산 속에 모습을 드러낸 로운은 '역대급 우산 신'을 만들며 앞으로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이름만 불렀을 뿐인데..'설렘 UP'

은단오(김혜윤)는 하루가 자신의 운명을 바꿔 줄 것이라 믿으며 그의 곁을 맴돌았다. 하지만 하루는 단오를 기억하지 못하는 듯 보였고, 심지어 어떤 말조차 하지 않았다. 결국 단오는 운명을 바꿀 수 없을 거라고 낙심했다. 하지만 6회 엔딩에서 하루는 단오의 이름을 불러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고했다. 이때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로운의 중저음 목소리는 순식간에 시청자들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폭우 속에서도 비주얼은 '열일'

이제껏 하루는 단오가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구해줬다. 특히 폭우가 쏟아지는 8회 말미에서 하루는 단오에게 화풀이하는 백경(이재욱)을 향해 통쾌한 한 방을 날렸다. 이어 하루는 "곧 장면이 바뀔 것"이라는 말을 남겨 그에게 자아가 생겼다는 사실을 짐작하게 했다. 특히 폭우 속에서도 완벽한 로운의 비주얼과 김헤윤을 애틋하게 바라보는 시선은 시청자들을 입덕 시키기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자아가 생긴 하루가 앞으로 드라마에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