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효성 논란’ 육군 수도군단 생활체육시설 안양시 재추진… 시의회 ‘발끈’
‘실효성 논란’ 육군 수도군단 생활체육시설 안양시 재추진… 시의회 ‘발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시민들 불편 문제 등 개선
내년 본예산에 16억 편성할 것”
시의회 “혈세 낭비”… 마찰 예고

안양시가 시의회 반대에 부딪혀 제동(본보 5월9일자 12면)이 걸렸던 ‘육군 수도군단 생활체육시설(민간개방형) 조성 사업’을 재추진한다. 당시 지적됐던 복잡한 사용 절차 문제를 개선해 다시 추진하겠다는 것인데 시의회가 여전히 ‘실효성 부족’, ‘혈세 낭비’ 등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마찰이 예상된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육군 수도군단 생활체육시설(민간개방형) 조성 사업을 재추진 하기 위해 관련 예산 16억 원(국비 2억 원 포함)을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 1월 수도군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당 사업을 추진하려 했지만 시의회의 반대에 부딪혀 제동이 걸렸다. 이에 시는 당시 지적됐던 시민 사용 불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사용 절차 간소화’ 방안을 두고 현재 수도군단 측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그러나 시의회가 해당 사업 추진에 대해 ‘실효성 부족’, ‘낮은 시민 활용도’, ‘혈세 낭비’ 등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사업비 확보 과정에서 일부 마찰이 예상되고 있다.

시의회 음경택 자유한국당 대표는 “평일에는 인근 비산체육공원이 텅텅 비어 있는데 굳이 복잡한 절차를 거쳐 군부대 체육시설을 이용할 시민이 과연 몇이나 될지 모르겠다”며 “군을 위한 시설을 조성하면서 마치 시민을 위한 것처럼 포장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화성과 용인의 경우 군부대 체육시설 이용 절차가 복잡하고 까다로워 현재 시민들이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다”면서 “시 예산도 넉넉하지 않은 상황에서 십수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만큼 시급하고 중요한 사안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체육시설에 대한 안양시민의 수요와 욕구가 높은 상황”이라며 “현재 수도군단 측과 세부적인 논의를 진행 중으로 시민들이 최대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 수도군단 생활체육시설(민간개방형) 조성 사업은 시가 수도군단 내 운동장에 축구장(1면), 족구장(2면), 풋살장(2면), 육상트랙(4레인) 등 생활체육시설을 조성하고 수도군단이 이를 시민에게 개방(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하는 사업이다. 단 수도군단이 이용하는 평일 오후 4시~6시, 수요일 오후 1시~6시, 주말ㆍ공휴일 오후 3시~6시는 시민 사용이 제한되며 이외 군 작전 수행이나 긴급한 행사가 있을 경우도 제한된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