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노트] 시립국악단원 성희롱 논란 시의원 안산시의회 ‘제식구 감싸기’ 안된다
[기자노트] 시립국악단원 성희롱 논란 시의원 안산시의회 ‘제식구 감싸기’ 안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회 제식구감싸기 안된다.

안산시의회 A 시의원이 직위를 이용, 시립국악단 소속 단원을 성희롱하는 등 인권을 침해하고 노조 설립을 탄압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시의회는 이같은 사태에 대해 윤리심사 회부 시한을 넘겼다는 이유로 윤리위를 개최할 수 없다며 해당 시의원의 사과와 위원회를 변경하는 선에서 수습하려 하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 안산시립예술단지회 및 미투운동과 함께 하는 안산공동행동 등 안산시민사회연대(이하 시민연대)는 지난 11일 성명서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힌데 이어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의회 김동규 의장이 당초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앞두고 시의회 차원에서 수습할 수 있도록 시간을 달라고 요구하고 나서면서 시민의 알권리와 함께 기자회견은 무마됐다.

시민의 입장에서 시민의 뜻을 대변하겠다고 나선 시의회 의장이 다른 문제도 아닌 시의원이 직위를 이용(?)한 갑질(?)을 정리해 보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는 김 의장이 시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을 남용한 것은 아닌지 따져볼 필요와 김 의장이 시민연대가 제기한 피해 당사자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헤아려는 봤는지 궁금할 뿐이다.

이에 시민들은 “권력관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됐고 직장 내 갑질 및 개인 인권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시기에 김 의장의 이같은 판단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시민연대가 시민들에게 알리고 싶었던 내용은 이렇다.

“시립예술단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시의원이 자신의 권력을 이용, 단원들의 급여를 올려 주겠다느니 징계를 하겠다는 등으로 겁박했다는 것과 여성시립국악단원에게 5만원권에 서명해주며 힘들 때 가져오면 백배로 주겠다고 했고, 일부 단원에 대한 외모평가와 반말 및 차 심부름 등으로 성적 수치심과 불쾌감을 느끼게 했다는 것” 등 이다.

특히 “미투 이후 권력관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지휘를 이용한 갑질 및 개인 인권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높아졌음에도 시의회와 더불어민주당이 징계위를 열지 않아 이 사건은 A 의원 개인의 도덕성 및 불법성이 아니라 시의회 전체와 민주당 공당의 책임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윤리위 회부시한 등 비현실적인 윤리특위 운영규칙을 개정하고 시의원에 의한 갑질신고센터를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자정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해당 시의원은 “시민연대가 제기한 내용에 확인해 봐야 할 부분이 많다”고 밝히고 있는 가운데 김 의장이 시민들에게 내놓을 답은 있는지 의문이 든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