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까당' 진문 작가 "웹소설, 3년만에 2억 벌어"…수익구조 공개
'쿨까당' 진문 작가 "웹소설, 3년만에 2억 벌어"…수익구조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쿨까당'에서는 독서의 계절인 가을을 맞이해 작가되는 방법을 상세히 파헤친다. tvN
'쿨까당'에서는 독서의 계절인 가을을 맞이해 작가되는 방법을 상세히 파헤친다. tvN

'쿨까당'에서는 독서의 계절인 가을을 맞이해 작가되는 방법을 상세히 파헤친다.

16일 방송되는 tvN '곽승준의 쿨까당'에서는 편집자 출신인 김은경 작가와 정여울 문학평론가, 진문 웹소설 작가가 출연해 에세이 열풍을 조명하고 SNS 시대의 출판에 대해 이야기 나누며, 급성장하는 웹소설 시장에 대해서도 알아볼 전망이다.

먼저 전문가들은 출판계 핫 트렌드인 에세이를 집중 조명하며 에세이의 인기 요인을 짚은 뒤 독립출판으로 큰 성공을 거둔 사례를 알아본다. 특히 이날 'TMI 연구소' 코너에서는 편집자를 직접 찾아가 책을 만드는 과정을 낱낱이 파헤친다.

또한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와 영화가 늘어나면서 기하급수적으로 커지고 있는 웹소설 시장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다. 진문 작가는 "웹소설로 3년 만에 2억을 벌었다"며 수익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내는 것. 이어 웹소설 작가의 수익 구조에 대해서도 속 시원하게 밝혀 궁금증 또한 풀어준다.

한편 이날 진행되는 연예인 패널들의 백일장에서는 지숙, 강유미, 고현준 당원의 글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릴 예정. 뿐만 아니라 성공한 작가들의 습관, 전문가들이 직접 전하는 실전 글쓰기 팁 등 글쓰기에 관심 있는 시청자라면 놓쳐서는 안 될 꿀팁들이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곽승준의 쿨까당'은 오늘(16일) 오후 7시 10분 방송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