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형차량 교통사고 다수 발생에 '대응 활동' 강화한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형차량 교통사고 다수 발생에 '대응 활동' 강화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형철)는 최근 중부고속도로 6중 추돌사고가 발생하는 등 대형차량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 교통사고 대응 활동을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올해 8~10월 총 54건(시내버스 12건ㆍ시외버스 7건ㆍ고속버스 5건 등)의 대형차량 교통사고가 발생해 사망자 3명, 부상자 301명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대형차량 교통사고 발생 시 신고 접수 단계부터 신고자 보호를 위해 안전지대에 대피토록 안내하고, 불꽃 신호기 설치 등 다수의 사상자 발생에 따른 대응 표준지침에 의거 고속도로 순찰대와 경찰, 도로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업 2차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

또 긴급구조통제단과 현장응급의료소를 신속히 운영해 환자의 증증도를 분류, 응급처치를 시행하고 긴급구조 통제단 버스를 활용해 경미한 부상자는 버스내로 안전 대피 후 치료 가능한 의료기관으로 신속하게 분산이송 조치한다. 보건소 신속대응반 및 의료기관 재난의료지원팀(DMAT)과의 협업체계도 구축해 현장대응 활동에 만전을 기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버스사고는 졸음운전ㆍ안전거리 미확보, 안전의무 불이행 등 운전자의 부주의가 가장 큰 원인”이라며 “장기적으로 유럽 등 해외 버스기사들의 안전운행 사례를 벤치마킹해 승무원 피로도를 줄이는 노동법령을 개정토록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