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연준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하락 출발 가능성”
[환율 전망] 원달러, 연준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하락 출발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전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1원 내린 1185.1원에 거래를 끝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소매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하게 발표됐는데 9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3%로 시장 예상치를 모두 하회했다”며 “제조업에 이어 소비까지 둔화세를 보이면서 연준의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는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미국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통과시킨 점이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이어지면서 소폭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파운드화는 EU(유럽연합) 정상회의가 17∼18일간 진행되는 동안 브렉시트딜 관련 기대와 우려가 혼재되면서 소폭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달러화는 브렉시트 우려 완화에 따른 유로화와 파운드화 강세 영향으로 여타 환율에 대해 약세를 보였다“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EU 투스크 의장이 ‘브렉시트 관련 합의의 주요 토대는 준비되어 있다”’라고 주장하자 달러 대비 강세를 보였다“고 짚었다.

또 ”국채금리는 소매판매 부진과 홍콩 인권 법안 통과, 연준이 베이지북을 통해 경기 전망을 후퇴 시킨 영향으로 하락했다“며 ”그러나 의결권이 있는 비둘기 성향의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은 총재가 ‘올해 금리 인하는 없다’ 라고 주장하며 하락은 제한되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BioS]J&J, '레미케이드' 美 분기매출 7.5억弗..'역대 최저점 경신'

- 원·달러 NDF 1184.0/1184.2, 0.25원 하락..브렉시트 합의 가능성

- [환율 전망] “금통위ㆍ중국 물가 지표 발표 주목…1180원 중반 등락 전망”

- 원·달러 NDF 1185.0/1186.0, 1.45원 하락..소매판매 부진에 연준 인하기대

- SK하이닉스 우리은행 등 …韓기업 외화채발행 다시 ‘노크’

 

[주요뉴스]

 

-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마이웨이’ 박병호, 사업실패→사기 당해 억대 빚… “그 사람들 다 죽었다”

- 제약ㆍ바이오, 적정 투자 시기는 ‘임상 2상’ 단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