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총, ‘교권수호 긴급출동단’ 발대식…교권침해 사건 발생시 강력 대응
경기교총, ‘교권수호 긴급출동단’ 발대식…교권침해 사건 발생시 강력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백정한)는 17일 경기교총 소회의실에서 ‘교권수호 긴급출동단’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발대식은 개정된 교원지위법 시행과 맞물려 일선 학교에서 교권침해 사건 발생시 강력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 출동 시스템을 구축했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교권수호 긴급출동단’은 이흥우 단장(前 수원교총 회장), 최우식 부단장(前 광명교총 회장), 초등·중등·대학 출동본부장 임원과 25개시·군교총에서 선발된 위원 등 총 35명으로 구성됐다. 향후 경기교총 교권정책팀과 상호 긴밀한 공조를 통해 교권 침해사건에 대해 선제적이고, 신속한 교권보호 활동을 전개하해 교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조기에 분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현장에 출동한 교권수호 긴급출동단 위원들은 피해 교원 위로, 증거 수집, 외부개입으로부터 피해 교원 보호, 교육청·경찰서·검찰청 등 정부기관 항의방문, 피해 교원에 대한 교원치유지원센터, 소송 등 법적 지원 제도 방안에 대한 안내 역할을 수행한다. 이후 사건이 마무리되지 않거나 예기치 않은 방향으로 전개될 경우 중앙인 한국교총과 연계해 시위 등 집단행동도 전개하게 된다.

백정한 경기교총 회장은 “경기교총 교권수호 긴급출동단이 금일 발효되는 교원지위법 시행에 발맞춰 경기도 전역에서 발생하는 교권침해 사건의 주도적 해결의 중심에 선다면 땅에 떨어진 우리의 교권도 보다 빨리 제자리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