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금정역 환승센터 건립 어렵다”… 시민들 반발 건립 요구 봇물
군포시 “금정역 환승센터 건립 어렵다”… 시민들 반발 건립 요구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주민설명회서 부정적 기류”
주민 “지역발전 위해선 꼭 필요”

군포시가 GTX-C노선의 정차역이 될 금정역에 대한 ‘환승센터 타당성 검토 등 주민설명회’에서 환승센터 건립계획이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부정적 의견이 제시되자 시 홈페이지 등에 환승센터 건립을 주장하는 민원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전철1ㆍ4호선의 환승역이며 GTX-C노선 정차역이 될 금정역이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활성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시가 주민설명회에서 사정변경으로 정부와 코레일 등에 기존 금정역사의 증축, 개축 등 시설개선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이후 주변여건 변화에 따라 검토한다는 입장에 대한 반발이다.

17일 군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4일, 산본1동 주민센터에서 ‘금정역 환승센터 타당성 검토 및 역사 개량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시는 환승센터 건립은 당초 예비타당성조사 당시 금정역이 지하 신설역으로 계획됐으나 이후 노선연장 등을 이유로 금정역구간이 지상역으로 변경되고 금정역사를 그대로 이용하는 것으로 변경돼 역사 증축 및 개축 등이 필요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용역에서 지상역에 따른 지하화의 경제성 상실, 도로구조상 환승을 위한 고가도로 설치의 어려움, 기존 대중교통 이용 동선과 역사의 근접성, 인접한 산본천 등도 환승센터 건립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 홈페이지 등에는 설명회 이후 환승센터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시민들이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환승센터가 꼭 필요하다는 주장과 다른 지역에서는 환승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하는데 반해 군포는 스스로 포기하려한다는 등 환승센터 건립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금정역은 전철 1호선 개통 이후 30년이 지나 시설이 전반적으로 노후한 상태임에도 하루 평균 약 23만명이 이용(지난해 7월 기준)하는 등 경기도 내 154개 광역철도 중 7번째로 이용률이 높은 역사이지만 시설이 낙후되고 협소해 이용객들도 불편을 겪고 있다.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