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방청 국감]경기 경찰 음주운전 징계 건수 전국 2,3위 불명예
[경기지방청 국감]경기 경찰 음주운전 징계 건수 전국 2,3위 불명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경찰의 음주운전 징계 건수가 전국 2ㆍ3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서울강서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15년~19년8월) 경찰관 음주운전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소속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돼 징계를 받은 건수가 총 77건으로 집계됐다.

지방청별로는 경기남부청이 52건으로 서울청(62건)에 이어 2번째로 높았으며, 이어 경기북부청이 25건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단순음주가 5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가 발생해 적발된 건수가 25건에 달했으며, 음주사고 후 도주를 하다 적발된 유형도 2건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에는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한 경우가 4건, 적발이후 파면 또는 해임으로 제복을 벗어야 했던 경찰관이 총 20명으로 나타났다.

김성태 의원은 “경기도 소속 경찰관의 음주운전 징계 건수가 각각 2ㆍ3위를 차지하는 건 부끄러워해야 할 부분”이라며 “모범을 보여야 할 경찰이 음주운전에다 교통사고까지 내고 있는 건 기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경기남부, 북부청 경찰관들은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