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방청 국감]ASF 야생멧돼지 민간 총기포획 안전성 지적
[경기지방청 국감]ASF 야생멧돼지 민간 총기포획 안전성 지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국정 감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야생멧돼지 민간 총기포획의 안전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은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멧돼지 포획은 어쩔 수 없는데, 엽사들에 대한 안전교육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우려된다”며 “우발적인 사고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총기를 주고받거나 사용할 때 안전 문제가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또 “엽사가 총기를 가지고 나갈 때 보증인이 있어야 하는 부분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덧붙였다.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은 “현재 민간 엽사 총기는 230정 정도 나가 있는 상태”라며 “안전교육을 일차적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정부는 이달 부터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군과 민간 엽사를 투입하는 야생멧돼지 총기포획에 돌입했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