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인물] 행안위 김민기(민주당·용인을)
[국감인물] 행안위 김민기(민주당·용인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성 발휘… 날카로운 지역밀착형 질의 호평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용인을)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행안위 6년 차 다운 전문성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동료 의원들과 경기도 공무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시의원’ 출신인 김 의원은 꼼꼼하고 날카로운 지역밀착형 질의를 선보이며 ‘국회 모범생’으로서의 진면목을 다시 한 번 과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국감에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 사업을 하루빨리 추진해 달라고 촉구,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긍정적인 대답을 이끌어냈다.

김 의원은 “지난 5월21일 경기도와 용인시, SK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 조성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을 진행 중”이라며 “향후 10년간 122조 원 투자, 1만 7천 명 직접고용, 국내 반도체 소재·장비 중소기업 50여 개를 육성하는 대규모 산업으로 향후 100년의 미래 일자리 창출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하지만 지난 8월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 제외, 수출 규제로 국내 반도체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도움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경기도와 용인시, 정부에서 요란하게 추진했는데 그 이후에 가시적인 성과가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다. 지난 6월에 산단 지정이 고시됐고 주민합동설명회 등을 거쳐서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면서 “그 절차들이 지금 보이지는 않지만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또 “바로 공사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겠느냐”며 “최대한 빨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 지사에게 대법원이 전날(17일) 경기도 소방공무원 초과근무수당 소송 최종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 조속한 지급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초과근무수당을 가지고 지난 2012년부터 소송이 있었다”면서 “1심과 2심이 끝났을 때 줬어도 되는데 그걸 일부 안 주고 끝까지 버티면서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20%의 가산금리가 붙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어제 대법원 판결이 났는데 원금은 164억 원인데 이자는 207억 원에 달한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게 됐다”며 “이 지사는 지난해 지사가 됐기 때문에 이 내용을 잘 모르고 있었을 것 같다. 이러한 일이 앞으로 벌어지면 안 된다는 게 제 생각이고 물론 빨리 다 지급해야 한다”고 질의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당연히 빨리 다 지급하겠다”면서 “미지급액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안에 예비비로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