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단신] 정병국, “文 정부, 36차례 남북간 대화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제기 한차례뿐”
[국감단신] 정병국, “文 정부, 36차례 남북간 대화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제기 한차례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른미래당 정병국 국회의원(여주 양평)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정병국 의원(여주·양평)은 20일 “문재인 정부가 지난해에만 총 36회의 남북 당국 간 대화를 가졌으나, 전후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는 단 한 번만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 정부가 과도한 북한 눈치보기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 정부 들어 남북정상회담, 고위급회담, 적십자회담 등을 계기로 전후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가 제기된 것은 지난해 6월 열린 제12차 남북적십자회담 때가 유일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당시 박경서 한국적십자회장은 박용일 북한적십자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 해결 필요성’을 제기했다.

앞서 노무현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총리회담 및 장관급회담 등 최고위급에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의 해결 필요성을 총 18차례 제기했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도 각각 3차례 제기했다. 하지만 현 정부 들어 남북정상회담만 세 차례 개최되고 남북고위급회담이 다섯 차례 열렸음에도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등을 뒷전에 둔 셈이다.

정 의원은 “자국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라면서 “북한 눈치를 보느라 우리 정부가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에 입도 뻥긋하지 못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 책무를 져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