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결별
[詩가 있는 아침] 결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 간다
스산한 자락 하나
마저 거두려 한다
얼마나 많은 어둠이었나
얼마나 많은 낙엽이었나

모진 겨울의 문턱에서
오스스 떨어보는
외로운 단념 하나

영이별의 몸짓으로
떠나보낸 사랑인데

언제 내게로 와
다시 둥지 틀었던가, 가을은
되풀이되는 결별
이 쓸쓸한 불가사의


김애자
강원 춘천 출생. <시대문학>(수필), <예술세계> (시), <시조시학>(시조) 등단. 한국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수원문학상 작품상, 경기시인상, 경기PEN문학 대상 수상. 산문집 <그 푸르던 밤안개> <추억의 힘>, 시집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