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결대,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 개최…기후위기 사례 및 대응정책 등 공유
성결대,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 개최…기후위기 사례 및 대응정책 등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결대학교(총장 윤동철)는 지난 17~18일 학술정보관에서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그린캠퍼스 운동에 대한 국내 대학의 적극적인 참여와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한 그린캠퍼스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해외대학을 초청해 포럼을 개최함으로써 기후변화 시대에 그린캠퍼스 국제교류를 통한 대학 국제화 정책 제고에 기여하는 기회가 됐다.

포럼은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의 기조발제(기후변화란 무엇인가)를 시작으로 첫 번째 세션에서는 기후변화에 대한 일본, 한국 및 몽골의 사례가 발표됐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기후변화를 극복하기 위한 ‘No 플라스틱 운동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가 진행됐다.

윤동철 경기도그린캠퍼스협의회 회장(성결대 총장)은 “그동안 세계는 기후변화란 말을 사용했으나 올해 7월부터 영국 가디언지는 ‘기후위기’라고 표현하고 있다. 세계 곳곳에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통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제포럼을 통해 국가별 기후위기 대응정책 등을 공유하고 서로 협력해 기후위기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성결대와 경기도그린캠퍼스협의회가 공동주최한 이날 포럼에는 경기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이상명 사무처장,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배수문 의원,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운영위원장인 주시후 성결대 교수,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대학생, 교수, 일반시민 등이 참여했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