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X염혜란, 쫄깃함 더하는 달콤 살벌 부부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X염혜란, 쫄깃함 더하는 달콤 살벌 부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의 오정세와 염혜란. 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의 오정세와 염혜란. 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오정세와 염혜란의 달콤 살벌한 부부 케미가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노규태(오정세)는 '니즈'를 '리즈'로 '유만부동'을 '유만부둥'으로 잘못 말했다. 이에 홍자영(염혜란)은 질색팔색하며 팩트 폭격을 날려 폭소를 자아내고, 유책 사유를 잡아내려는 자영과 들키지 않으려는 규태의 허술한 능청은 심장이 쫄깃해지는 긴장감까지 더했다.

특히 대장 노릇을 좋아하는 터라 밖에서 오만 일을 다 벌이고 다니는 노규태는 지적 카리스마 폭발하는 아내 홍자영 앞에만 서면 몸도 마음도 다 '짜그라' 붙었다. 자신보다 똑똑한 아내에게 열등감이 있기 때문. 규태는 그럴수록 밖을 나돌아 다녔고, 삽질 또한 늘어갔다. "존경한다"는 말에 목이 마른 규태가 때마침 들려온 향미(손담비)의 존경 소리에 우쭐해 헛물켠 것.

거짓말도 잘 못하고, 세종대왕도 노하실 언어구사력을 겸비했지만, "뭐든 드러내지 않는 나와 달리 여지없이 속을 들키고 마는 노규태가 청량해서 좋았다"는 자영. 그러나 그 "백치미"가 바람까지 속이지 못하자 분노가 끓어올랐다. 100밀리리터 짜리 아이크림은 딴 사람주고 자신에겐 20밀리리터짜리 증정품을 줬을 때도 부아가 치밀어 올랐는데, 외박까지 하니 그녀는 '어제의 홍자영'일 수 없었다.

이에 자영은 분노의 증거수집에 들어갔고, 규태는 들키지 않기 위한 허술한 방어 작전을 펼치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하지만 규태는 '유책 배우자 증거 수집'이 전문인 이혼전문변호사 홍자영에게 당해낼 재간이 없었다. 100밀리리터 아이크림의 행방, 자신의 지출현황이 다 나와 있는 카드내역서, 상갓집 갔다 왔다던 말과 달리 선글라스 자국과 선크림 자국 가득한 얼굴, 모텔 카운터 앞 CCTV 등. 치밀하지도 못한 규태는 바람이 의심되는 이 모든 정황을 자영에게 족족 들켰다. 이렇게 속에서 천불이 나는 자영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태연하게 밥을 목구멍으로 넘기고 속 편하게 잠을 자는 규태의 모습에 도도했던 그녀의 자존심도 무너졌다.

결국 바람의 대상을 찾아낸 자영. 족욕기에 담긴 물을 쏟아 부으며, 세상 떠나가라 기침하는 규태에게 아랑곳 않고 "미안 까딱하면 죽여 버릴 뻔했네"라며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표현은 안했지만 과거 재수학원을 다닐 때부터 규태를 좋아했기에 분노는 쉽게 거둬질 줄 몰랐다. 규태의 엄마(전국향)에게도 남편의 바람 사실을 낱낱이 까발렸고, 거기다 "합법한 수준으로 제 분이 안 풀릴 것 같아서요"라며 싸늘한 경고까지 날린 것. 이들의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은 달콤살벌한 사랑과 전쟁의 끝은 무엇일지, 생각만 해도 심장이 쫄깃해지고 기대가 된다.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