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평택시의원, 인사 투명성 위해 평택시복지재단 이사장 비상근으로 전환하자
강정구 평택시의원, 인사 투명성 위해 평택시복지재단 이사장 비상근으로 전환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구 의원이 7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의회 제공
강정구 의원이 7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의회 제공

지방선거 때마다 자치단체장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산하기관장 임명을 둘러싸고 보은성 인사 등의 논란이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인사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위해 평택시복지재단 이사장을 현행 ‘상근’에서 ‘비상근’으로 전환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평택시의회 강정구 의원(자유한국당ㆍ평택 라)은 21일 열린 제209회 평택시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평택시 산하기관의 운영 개선 및 발전 방안’을 주제로 7분 자유발언을 했다.

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방자치단체에서 지방선거 결과 단체장에 따라 산하기관장 임명에서 보은성, 정치성향 인사 논란으로 지역사회를 편 가르고 갈등을 조장하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는 병폐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평택복지재단의 경우 같은 평택시 출자ㆍ출연기관임에도 불구하고 부시장이 이사장을 겸하고 있는 평택시청소년재단과 평택시국제교류재단과는 달리 이사장과 사무처장이 상근으로 운영돼 인력과 예산낭비가 초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9월 말 현재 전국에는 서울시를 비롯한 8개 광역시와 28개 기초자치단체 등 총 36개 시ㆍ군에서 복지재단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이사장이 상근인 경우는 평택시를 포함해 3개소이고 나머지 33개소는 비상근이다.

강 의원은 “(복지재단) 출자ㆍ출연기관장은 기관의 특성과 여건을 반영할 수 있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사람이 임용되어야 한다”면서 “모집절차를 공정하고 투명성이 담보되는 합리적인 인사기준 마련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복지재단 이사장은 나눔과 봉사의 복지마인드를 가진 전문가가 고유 역량을 발휘할 수 있고, 정치적으로는 엄정하게 중립을 유지할 수 있는 비상근으로 임용될 수 있도록 제도와 운영방식의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