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정규시즌 역전 우승 기운 몰아” vs 키움 “가을 상승세 그대로”
두산 “정규시즌 역전 우승 기운 몰아” vs 키움 “가을 상승세 그대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7전 4선승제 KS 맞대결 총력전 예고

프로야구 2019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두산 베어스와 3위 키움 히어로즈가 22일 막을 올리는 7전 4승제의 한국시리즈(KS)에서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정규리그 우승으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두산과 준 플레이오프(PO)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국시리즈에 오른 키움은 각각 정규시즌 막판의 뒷심(두산)과 포스트시즌에서의 무서운 상승세(키움)를 앞세워 마지막 승부처에 오른 양 팀은 저마다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장정석 키움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 KS 미디어데이’에서 정규리그, 포스트시즌에서의 상승 기운을 화두로 내걸었다.

김태형 감독은 “5년 연속 KS를 치르는데 올해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해 극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좋은 기운을 이어나가서 KS에서도 반드시 우승을 차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규시즌을 3위로 마친 후 준PO와 PO를 거친 장정석 키움 감독은 “이 자리에 앉은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선수들에게 고맙다”라며 “우리 선수단은 가장 높은 곳을 바라보며 달려왔고 이제 마지막 관문만남았다. 1%의 힘도 남기지 않고 모두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또 이날 함께 자리한 두산 오재일은 “정규시즌을 좋게 마무리한 뒤 20일 동안 준비도 잘했다. 반드시 우리가 우승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이영하는 “KS 마지막 경기도 정규시즌처럼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싶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키움 포수 이지영은 “많은 생각을 하지 않고 한 가지에만 집중하면 KS도 앞선 PO처럼 잘 풀릴 것 같다”고 밝혔고, PO MVP 이정후는 “감독님 말씀처럼 1%의 힘도 남기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2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질 1차전 선발로 두산은 올 시즌 다승 1위인 조쉬 린드블럼(32)을 키움은 에릭 요키시(30)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KS 1차전 선발로 나서는 린드블럼은 올해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으며, 다승과 승률(0.870), 탈삼진(189개) 부문서 1위에 오르는 활약을 펼쳤다.

요키시는 정규시즌 13승 9패, 평균자책점 3.13으로 호투했지만 준PO와 PO에서는 2경기에서 7이닝 12피안타, 4실점, 5.14로 부진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